설비뉴스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설비뉴스
2016년 10월, 산업부, 연말까지 ;내진 등 에너지시설 안전 종합대책' 수립키로 덧글 0 | 조회 2,742 | 2016-10-03 00:00:00
설비기술  


산업부

연말까지 「내진 등 에너지시설 안전 종합대책」수립키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3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최근 경주지역의 잇따른 지진발생을 계기로 원전, 발전소, 비축기지 등 에너지 시설의 안전 수준을 근본적으로 제고하기 위해 “에너지안전 자문위원회”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에너지안전자문위원회는 지진, 지질, 구조, 설비, 방재, 소방, 에너지시설 운영 등 각 분야별 민간 안전 전문가들로 구성되었으며, 그 산하에 원자력, 석유, 가스, 전력, 광산 및 지역난방 등 5개 작업반을 두고 활동할 계획이다.


최근 지진 등 자연재난 발생을 계기로 국내 에너지시설의 안전관리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근본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예상되는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각 에너지 분야별 민간 전문가-정부-에너지 공공기관 협력을 통해 국가 차원의 ‘내진 등 에너지시설 안전 종합대책’ 수립 및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 활동으로는 에너지 시설별 재난대응·안전관리 상황 현장 점검, 내진 기준 적정성 및 기준강화 필요성 검토, 긴급 재난대응 매뉴얼 적정성 검토 및 개선, 해외 에너지 안전 관련 규정·사례 분석 및 국내 적용방안 검토이다.


또한 10월에는 주요 에너지 시설 안전관리 실태(내 진성능·재난대응 등) 현장점검하고, 11월에는 주요 에너지 시설별 내진기준 적정성 및 상향 필요성 검토 및 해외 에너지 안전 사례 분석 및 국내 적용방안 검토할 예정이며, 12월초에는 에너지시설 안전 종합대책 권고안 정부 제출할 예정이다. 에너지 안전 자문위원회는 우선적으로 10월초부터 국내 원전, 석유비축기지, 발전소, 가스생산기지 등 주요 에너지 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산업부에 권고할 예정이다. 에너지 시설별 각종 재난대응 매뉴얼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사이버테러 등 새로운 형태의 재난에 대한 안전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에너지안전 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을 반영하여 연말까지 “내진 등 에너지시설 안전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