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뉴스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설비뉴스
2016년 6월 한화그룹, 죽도에 210kW규모의 태양광 융복합 발전시스템 완공 덧글 0 | 조회 4,692 | 2016-05-31 00:00:00
설비기술  

한화그룹

죽도에 210kW규모의 태양광 융복합 발전시스템 완공

 

 

 

한화그룹과 충청남도,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힘을 합해 충청남도 홍성군 죽도를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 으로 탈바꿈시켰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18일 충남 홍성군 죽도에서 에너지 자립섬 준공식을 개최하였으며 준공식에는 김석환 홍성군수, 윤종인 충남도 행정부지사,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 이병우 충남창조 경제혁신센터장 등을 비롯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죽도 에너지 자립섬 구축은 지난해 5, 충남창조경제 혁신센터 개소 당시 한화그 룹이 약속했던 죽도 독립발 전 실증사업추진 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사업이다.

 

충남 홍성군 앞바다에 위치한 죽도는 면적 158,64031가구, 7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작은 섬으로 그 동안 필요한 전기를 디젤발전에 의존 해왔다.

 

이번 햇빛과 바람을 이용한 무공해 융복합 발전시스템 준공에 따라 약 210k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되며, 사용 현황에 따라 남는 전력을 900kWh 규모의 에너지 저장 장치(ESS;Energy Storage System)에 저장해 야간이나 악천후에도 연속적이고 안정적인 전기를 공급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주민의 식수를 책임지던 기존 담수화 설비도 디젤발전 대신,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통해 구동된다. 또한, 에너지 관리 시스템(EMS;Energy Management System)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죽도에 설치된 다양한 제품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지원하는 중소기업의 태양광 기술로 제작되어 대··소기업간의 상생의 현장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죽도 실증사업에 함께 참여한 중소기업들 중 일부는 한화그룹이 구축, 운영하는 서산솔라벤처단지에 입주해 향후에도 지속적인 육성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정신에 입각한 상생 실천을 통해, 중소기업들은 태양광 영역에서의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이날 준공식에서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는 죽도를 청정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시키는 과정에서 그간 뜸했던 관광객 방문이 늘어날 것을 기대하고, 죽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알리는 창조경제의 모델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청정에너지 자립섬 브랜드 획득을 통해 관광객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주민과 관광객들의 숙원이었던 뱃길도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