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뉴스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설비뉴스
한국남동발전,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발전비율 20% 달성 덧글 0 | 조회 1,315 | 2017-07-04 00:00:00
설비기술  

한국남동발전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발전비율 20% 달성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은 오는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전체 발전 비율의 20%까지 확대한다고 최근 전했다.  


이는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 20%의 정부 정책보다 5년 빠른 목표로, 남동발전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겠다는 의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국남동발전은 최근 진주 본사에서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 20% 달성을 다짐하고, 이를 완수하기 위한 전략을 공유하는 ‘신재생에너지 New Vision 2025’를 발표했다. 


이날 남동발전은 신재생 에너지 관련 정부정책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으로 신재생에너지 중장기 개발 전략을 재정립하고, 정부에서 계획 중인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 20%를 5년 앞당겨 실현하겠다는 도전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남동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전력 비중 2025년 20% 달성’을 위한 정책 및 세부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신재생에너 지 분야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 이에 따라 남동발전은 먼저 신재생 관련 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기존 조직을 확대해 신재생 미래사업단으로 개편, 매년 신재생 사업개발 및 운영인력을 대폭 증원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신재생 전문직군 신설 및 우대를 통해 조기에 전문 인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국내 해상풍력 1GW 개발을 추진함으로써 국내 해상풍력 개발을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세부 전략으로 전남 신안 등 서남해안 중심으로 다수 개발 중인 해상풍력 발전 사업을 조기 착공하고, 신규 사업 역시 지속적으로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해남, 김해 등에 100만 평 이상의 대규모 부지를 확보하여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도 적극적으로 조성 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발전개시에 성공한 30MW급 제주 탐라해상풍력의 성공적인 사례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 또는 사업권의 적극적인 M&A를 통한 신재생 개발도 추진한다. 남동발전은 이를 통해 자금조달의 어려움으로 지연 중인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내 신재생 보급 확대에 선순환을 유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남동발전은 현재 계획 중인 신재생에너지 개발비용으로 2025년까지 15조 6000억 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이 중 6조 7000억원은 자체 조달을 통해 자금을 마련하고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는 투자유치 및 금융조달을 통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장재원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남동발전의 도전적인 목표 설정은 사업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허가, 민원 등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해 정부 목표를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함이다”면서 “이번에 수립한 추진전략 들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경우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달성 목표 시점보다 5년 앞당겨 완수할 뿐 아니라 약 4만여 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남동발전, 2025, 신재생에너지, 해상풍력, 에너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