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뉴스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설비뉴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모듈러 공법으로 수요자 맞춤형 적기 주택 공급 시스템 구축 덧글 0 | 조회 2,106 | 2017-02-14 00:00:00
설비기술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모듈러 공법으로 수요자 맞춤형 적기 주택 공급 시스템 구축



서울시 가양동에 준공될 예정인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이태식, 이하 KICT)은 국내 최초로 모듈러 공법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구조안전성, 차음성, 기밀성, 내화성이 확보된 새로운 모듈러 공법을 개발하였으며, 이러한 기술이 적용된 국내 1호 모듈러 공공 임대주택이 2017년도에 준공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건축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모듈러 공법은 세계적인 건축도시 컨설팅 기관인 ARUP 보고서에 따르면, 미래건축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모듈러 건축 시스템을 손꼽고 있다.


모듈러 건축공법은 집의 골조와 내장, 전기·설비 등 부품의 70% 이상을 공장에서 미리 만들어 현장에서 레고 블럭처럼 쌓아 올려 건축하는 공법이다. 공장에서 옮겨와 조립만 하면 되기 때문에 기존 공법 대비 50%이상의 공기단축이 가능하고, 도시 곳곳의 작은 자투리 땅을 활용하여 지을 수 있기 때문에 저출산 고령화와 같은 사회구조 변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건축 시스템이다. 건물을 해체할 때에도 건설폐기물이 아닌 새로운 주택의 구조체로 재사용(Reuse) 할 수 있어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KICT 건축도시연구소 임석호 박사 연구팀(이하 연구팀)은 서울 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 국내 3대 모듈러 제조업체 등과 함께 모듈러 건축기술 및 새로운 주거모델을 개발하여 국내 최초로 모듈러 공법의 공동주택 적용이 가능하게 되었다. 그동안 국내 모듈러 공법은 차음성과 내화성에 취약한 문제를 안고 있었으며, 3층 이하의 기술 수준에 머물러 공동주택에 적용한 실적이 전무하였다.


연구팀은 국내 최초로 주택 건설기준에 부합하는 모듈러 공법의 주거환경기술을 개발하여 각종 시험·인정을 획득하였으며, 대량생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모듈러 설계표준화 기준을 정립하였다. 또한 5층 이상(최고 11층)의 구조안전성 및 내진성능 기술의 개발을 통해 국내 최초로 모듈러 공법의 중고층화 기술을 확보하였다.






임석호 박사는 개발 기술을 집약한 국내 1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30세대, 발주처 SH공사)이 2017년 11월 서울시 가양동에 준공될 예정이며, 도시근로자, 신혼부부, 사회 초년생 및 대학생을 포함한 3대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급하여 ‘수요자 맞춤형 적기 주택 공급 시스템’을 구축한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2018년에는 LH공사와 함께 천안시에 제2호 모듈러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며, 향후 전국적으로 모듈러 공동주택을 확대 보급 시킬 계획이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이태식 원장은 “현재 국내 주택시장은 저가수주 과열로 사업성이 악화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해외시장에 진출해도 고용 창출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모듈러 공법은 사회 현안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제품으로써 수출이 가능한 모듈러 건축공법이 활성화될 경우 고용창출은 물론 해외시장의 수익성을 높이는 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모듈러, 공공임대주택, 구조안전성, 차음성, 건축시장, 미래건축, 건축도시연구소, 임석호박사, 주택도시공사, 주택시장, 해외시장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