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핫이슈
경동나비엔, 보일러 업계 최초 「2억 불 수출의 탑」 수상 덧글 0 | 조회 1,539 | 2018-01-03 00:00:00
설비기술  

경동나비엔

보일러 업계 최초 「2억 불 수출의 탑」 수상

- 친환경 고효율의 콘덴싱 기술로 새롭게 친환경 트렌드 제시해 순간식 온수기 시장 판도 변화 -

- 내수산업이었던 보일러 산업,  수출산업으로 탈바꿈 -


경동나비엔 박준규 부소장이 2억 불 수출의 탑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5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무역의 날 행사에서 보일러 업계 최초로 ‘2억 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여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로 도약하는 경동나비엔이 진정한 국가대표 보일러 기업임을 다시 한번 증명하였다고 전했다.


지난 1992년 업계 최초로 중국에 보일러를 수출하며 보일러의 수출 시대를 연 경동나비엔은 이후 26년 동안 업계 수출 1위를 기록하며 국내 보일러 수출을 주도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콘덴싱 기술력을 기반으로 미국, 러시아 시장 정상에 올랐으며,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하는 등 대표적 내수산업이었던 보일러 산업을 당당한 수출산업으로 탈바꿈 시켰다. 최근 들어 심화되는 미세먼지 문제와 온실가스 등 대기오염 물질 배출 억제가 사회적 과제로 부상하면서 경동나비엔의 친환경 콘덴싱 기술력은 세계적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가장 돋보이는 성과는 미국 시장으로, 세계 최대 온수기 시장인 미국에서 친환경 고효율의 콘덴싱 기술을 기반으로 새롭게 친환경이라는 트렌드를 제시해 다카키, 린나이, 노리츠 등 일본 기업들이 선점하고 있던 순간식 온수기 시장의 판도를 변화시켰으며, 콘덴싱 보일러와 온수기 시장 모두에서 정상에 올라섰다. 


또한 혹한의 추위로 유명한 러시아 시장에서도 경동나비엔은 후발주자로서의 한계를 기술력을 기반으로 극복해, 러시아 벽걸이 보일러 시장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에는 소비자들이 직접 선정하는 ‘러시아 국민 브랜드’ 중 업계 최초의 가스보일러 부문 수상자로 유럽의 브랜드를 누르고 선정되기도 했다.

수출시장에서 경동나비엔의 약진은 중국 시장을 통해 더욱 탄력받을 예정이다. 심각한 환경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중국은 최근 친환경 기기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으며, 대기오염의 주원인 난방용 석탄을 가스로 교체하는 메이가이치 사업(석탄 개조사업)이 확장되고 있어 올해 400만 대 규모까지 시장이 가파르게 확대될 전망이기 때문에 경동나비엔은 콘덴싱 기술력을 기반으로 친환경 시장을 공략하고 나서는 한편, 프리미엄 온수기로 중국 B2C 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홍준기 대표는 “경동나비엔은 대표적 내수산업이던 보일러 산업의 틀을 깨고 전 세계 고객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선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글로벌 소비자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동나비엔, 보일러, 최초, 2억불, 수출의 탑, 수상, 콘덴싱, 내수산업, 친환경, 다카키, 린나이, 노리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