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설비기술 > 지난호 보기 > 핫이슈
댄포스, 조선해양 비즈니스 네트워킹 이벤트 ‘댄포스 나잇’ 성황리 개최 덧글 0 | 조회 2,592 | 2017-12-05 10:03:02
설비기술  


댄포스

조선해양 비즈니스 네트워킹 이벤트 ‘댄포스 나잇’ 성황리 개최

- 글로벌 조선해양 산업의 친환경 비즈니스 트렌드와 에너지 이슈 대응 전략 공유 -




덴마크의 글로벌 에너지 효율 솔루션 기업 댄포스(Danfoss)가 지난 10월 25일 파크 하얏트 부산에서 국내외 조선해양 산업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네트워킹 이벤트 ‘댄포스 나잇(Danfoss Night)’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전했다. 


조선해양 산업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 행사는 조선해양 산업 전반의 트렌드를 공유하고 친환경 비즈니스에 대한 중요성과 관련 에너지 이슈를 주요 주제로, 대한민국 조선해양 산업의 미래를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를 개최한 댄포스 코리아 김성엽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조선해양 시장이 저점의 터널을 지나 상승세에 들어서는 이 시점에 국내외 조선해양 산업 전문가분들을 초청하여 댄포스 나잇을 개최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라며, “댄포스는 조선해양 산업 종사자 분들과 함께 오늘날 이 산업이 직면한 에코쉽(Eco Ship)과 스마트쉽(Smart Ship)의 새로운 트렌드에 앞장섬과 동시에 여러 규제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성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 방문한 토마스 레만(Thomas Lehmann) 주한 덴마크 대사는 댄포스 코리아와 한국의 조선해양 산업의 발전을 기원하는 축사를 남겼다. 5대 주요 선급 중 하나인 DNVGL의 신성호 본부장은 연사로 참석해 ‘조선해양 산업의 친환경 비즈니스’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조선해양 산업에서의 친환경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심층적인 통찰력을 제공했다. 


이어 소렌 크오닝(Soren Kvorning) 댄포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표는 ‘글로벌 조선해양 산업 트렌드’에 대한 발표와 함께 대한민국 조선해양 산업의 비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발표를 통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참여국인 한국은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7%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법적 규제를 시행하여 2025년까지 모든 선박이 2014년에 건설된 선박보다 30% 이상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대한민국 조선해양 산업이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는 데 최적화된 각종 솔루션을 보유한 댄포스와 함께 내일의 친환경 해양 산업을 설계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댄포스 코리아는 지난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KORMARINE 2017에 참가하여 드라이브, 산업 자동화, 파워솔루션즈 및 IXA 등의 여러 사업부가 공동으로 참가하여 댄포스의 폭넓은 조선해양 산업 관련 제품들을 선보인 바 있다.




  한국설비기술협회, 설비신기술, 류진상, 냉동공조설비, 경동나비엔, 신우밸브, 월드에너지, 그렉스전자, 장한기술, 은성화학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E동 1306호( 당산동4가, 당산sk v1센터) TEL : 02-2633-4995 | FAX : 02-2632-3906 | 대표자: 김정석


Copyright © 2015 도서출판한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