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1월 기술자료] 그렉스, 공동주택 욕실 배기시스템 개선과 고급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 1월 기술자료] 그렉스, 공동주택 욕실 배기시스템 개선과 고급화

- 당해층 직배기 + 바이러스 감염요인 차단 + 기능 차별화

 1. 머리말

 

우리나라는 욕실에서 발생하는 수증기나 취기를 적절하게 외부로 배출시켜 쾌적한 욕실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오래전부터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 중 제44조(배기설비 등)에 ‘주택의 부엌·욕실 및 화장실에는 바깥의 공기에 면하는 창을 설치하거나 국토교통부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배기설비를 하여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현재 공동주택은 구조적으로 창을 설치할 수 없는 구조가 대부분으로 세대마다 국소배기를 위한 송풍기를 설치하여 공용 수직덕트를 통해 옥상으로 배출시키고 있으나, 겨울철 연돌효과로 인한 배기성능 변화나 상하층 간 취기의 확산과 역류, 소음전달 등의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 가장 큰 문제는 작년 8월과 금년 10월에 서울 소재의 아파트 환기구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위아래 집으로 확산하면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공용 수직덕트가 바이러스 이동 통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공동주택의 형태가 초고층화되면서 공용 수직덕트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세대 내 천장 속에 배기덕트와 댐퍼를 설치하고 배기팬을 가동해 외부로   배출시키는 당해층 직배기방식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역풍을 방지하기 위해 설치한 후드캡이나 댐퍼에서 빗물이 유입되거나 겨울철 결로나 결빙 등이 발생하여 하자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그러므로 본고에서는 욕실의 배기시스템을 개선하고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요인을 제거하고, 전동챔버와 마그네틱 리드 스위치(MLS), 오토형 디퓨져와 배기팬 등을 이용한 방법을 소개한다.


2. 시스템 개선과 고급화

 

문화생활의 향상과 더불어 욕실이 제2의 주거공간으로 활용되면서 용도나 디자인의 다양성을 중요시하고 있다. 디자인적으로도 이미 커서터마이징 시스템이 도입되어 사용자에 따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위생도기나 수전 등의 고급화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나  욕실의 공기 환경은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주거공간에서 소음이나 동파, 취기 등은 치명적으로 생활환경을 해치는 요소이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제거되어야 쾌적한 욕실 환경을 보장할 수 있다. 최근 들어 과거 단순한 소극적 배기를 지양하고, 배기량을 조절하면서 취기나 오염물질에 따라 ‘급속배기’가 가능하거나, 겨울철 난방을 대체할 수 있는 ‘온풍’과 습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제습’, 그리고 샤워 후 몸이나 머리카락을 말릴 수 있는 ‘바디드라이’ 와 같은 복합기능의 배기팬이 개발되어 설비 측면에서도 하자 요인 제거와 더불어 고급화 시스템이 도입되게 되었다.


2.1 시스템 개선

‘전동챔버를 이용한 욕실 직배기시스템’은 기존 직배기시스템이 겨울철 외부측(발코니 또는 장비실 등)에 설치된 댐퍼와 덕트에서 동파나 결빙 등으로 인한 환기 불량, 누수 등의 하자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주요 특징으로는 챔버 입구와 출구에 2중 댐퍼를 설치하고 챔버를 통해 점검이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외기측 댐퍼는 전기적 신호에 의해 개폐되는 전동댐퍼로 대체하고, 댐퍼의 흡입구마다 설치된 마그네틱 리드 스위치(MLS)에서 인가된 전원으로 개폐가 가능하기 때문에 배기팬에서 별도의 전원선 연장이 불필요하다. 챔버의 형상은 두 가지가 있는데 욕실 수 또는 급속배기가 필요한 곳의 수에 따라 2∼3개소의 경우는 square type, 1∼2개소의 경우는 round type을 선택하여 적용할 수 있다.

 

스크린샷 2022-01-04 오후 12.12.06.png
                      [그림 1] 공용 수직덕트방식.                                                                     [그림 2] 당해층 직배기방식

 

 

 

 

전체 기사는 2022년 1월호 ‘월간 설비기술’에 게재되어 있습니다.(월간지 구입문의(02)2633-4995)

본사의 승인 없이 무단전재 및 복제를 금합니다.